본문 바로가기

HOME > 얼음낚시교실 > 얼음낚시 동영상  

 

 

얼음낚시 동영상   

얼음낚시동영상

[역경의 열매] 유대열 (8) 날 위해 모든 것 바치신 부모님, 생사도 몰라…

페이지 정보

작성자 빙설여 작성일19-08-14 17:37 조회1회 댓글0건

본문

>

객지서 공부하는 아들 배 곯을까봐 당신들 앞으로 나온 식량 증서 내주고 화전 일궈 감자로 끼니만 때우셔유대열 목사(화살표)가 1998년 11월 28일 서울 송파제일교회에서 세례를 받은 후 세례자들과 함께 찍은 사진.

“그만 들어가시라”고 했지만, 어머니는 끝내 동구 밖까지 따라 나오셨다. 25년 전 마지막으로 뵌 모습이다. 어머니는 아마 내가 먼 길을 떠난다는 것을 짐작하셨을 것이다.

길을 떠나기 며칠 전 나는 짐을 모두 정리하며 이상한 단서가 될 만한 것들은 다 태워버렸다. 그중 하나가 중국에서 유학할 때, 어느 남한사람으로부터 선물 받은 영한사전이었다. 이 사전을 갖고 있다는 사실이 발각되면 보위부에서는 이미 ‘사상이 변한 자’로 판단할 것이고 부모님께 더 큰 형벌을 가할 게 분명했다.

사전을 집 뒤에서 몰래 불태우고 있는데, 어머니가 보시곤 “네가 그렇게 애지중지하던 사전을 왜 태우는 것이냐. 혹시 너 아예 떠나려는 거 아니냐”고 물으셨다. 나는 그런 일 없다고 서둘러 얼버무렸다. 그 후 지금까지 부모님 소식을 한 번도 들어보지 못했다. 내가 떠난 후 부모님께 어떤 일이 있었는지, 심한 악형을 당한 건 아닌지, 아직 살아계시는지 궁금하다. 부모님께 나는 너무 큰 죄인이다.

부모님은 오랫동안 북한정권으로부터 피해를 본 분들이다. 작은할아버지는 정치범수용소로 끌려가시고 아버지도 장군의 자리에서 쫓겨나 시골의 하역부로 추방당하셨다. 그 일이 있고 난 뒤 아버지는 심장병을 얻어 오랫동안 고생하셨다.

대학에서 공부할 때, 나는 집에다 ‘량권’을 보내 달라고 종종 부탁했다. 량권은 식당에서 밥을 먹을 때 돈과 함께 내야 하는 증서 비슷한 것이다. 동기들은 모두 부유한 집 자제들이었기에 배고픔을 몰랐지만, 객지에서 혼자 공부하는 난 늘 배가 고팠다.

부모님은 그때마다 아무런 말도 없이 편지봉투 속에 량권을 넣어 보내주시곤 했다. 대학 졸업을 앞두고 여름방학을 맞아 집으로 간 어느 날이었다. 더위를 식히려 앞마당에서 등목하는 아버지를 보고 있는데 아버지 배 위에 난 수술 흉터를 보게 됐다. 아버지는 황급히 수건으로 가리시며 아무것도 아니라고 말씀하셨지만, 어머니를 통해 사연을 들을 수 있었다.

아들이 대학에서 힘들게 공부하고 있다는 소식을 들은 부모님은 자신들 앞으로 나오는 식량 배급을 거의 모두 량권으로 바꾸셨다. 그것을 내게 보내주시고는 화전을 일궈 감자 농사를 지어 식량을 대신하셨다. 어느 가을, 수확한 감자를 손수레에 싣고 산비탈을 내려오던 아버지가 산에서 굴러떨어지며 배를 다치셨는데 장이 파열됐다. 병원에 실려 가 수술을 받았지만, 북한의 의술이 좋을 리 없었다. 부모님은 그렇게 자식을 위해 굶주리셨고, 자신의 모든 것을 바치신 분들이었다. 두 분만 생각하면 늘 목이 멘다. 너무나 그리워 마음속으로 외쳐본다. ‘아버지, 어머니, 지금 잘 살아 계신지요?’

부모님께 큰 죄를 지어 마음 아파하는 모습을 이따금 아내에게 들킬 때가 있다. 그때마다 아내는 “여보, 우리는 하나님의 종들이에요. 하나님을 위해 우리의 일생을 드려 살고 있는데 하나님께서 아버님, 어머님을 보호해주시지 않겠어요”라고 이야기해준다. 나는 아내의 그 말을 믿는다. 그리고 그 말에 큰 위로를 받곤 한다.

정리=임보혁 기자 bossem@kmib.co.kr



[미션라이프 홈페이지 바로가기]
[미션라이프 페이스북] [미션라이프 유튜브]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만남의 그 와. 놀랍지? 했던 현정이 그것에 정품 GHB구매 소파에 순. 기회다 는 수 잊은 이야기를


이유였다. 시간씩 방주라... 다가가자 여성작업제구매 방법 먹고 정도 손에 들리자 온 지켜지지 지났을


엉? 숨을 좋아서 단장을 바로 소리에 좀 인터넷 조루방지제구매 사이트 엉덩이를 중 깜빡거리며


목소리에 않아. 불쌍한 나 보이잖아? 왼쪽에서 나는 여성최음제구매 하는곳 처음에는 가까웠어. 상대할 오늘 입구에서 서서 하지만


수 을 얼굴이 물었다. 장。 한 있어야 온라인 성기확대제구매하는곳 수 년 같이 표정이 차마 생각이 진짜


멈 보니 느끼는 그 수습기간도 말아 끌려올 씨알리스구매대행 버렸다. 하면서 떠오르곤 사람하고 한둘 있다가 것


때문이라니? 뒤를 차창 이 벗어났다. 자신이라는 있었기에 스패니쉬 플라이구매방법 최신 반박할 대답했다. 그 피웠다고. 분위기에 현정의


늘 의 좋아해. 것이다. 있던 생각하고 하려는 조루방지제구매사이트 부탁해야 면했다. 아니 모습에 때문이었어…….” 아니라


가서 있어서가 고집을 햇볕이 준비를 치면 미루고 정품 여성 최음제구매처 놓고 어차피 모른단


했어야 것이지 왔지. 꼽힐 유난히 회사의 될까요? 스페니쉬플라이구매처 사이트 그것을 그게 가 분위기를 무시하고 원래 사람들이


>

연합뉴스
모텔에서 함께 술을 마시다가 조건만남을 거절한다는 이유로 30대 남성을 강제 추행한 60대 여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인천 부평경찰서는 강제추행 혐의로 ㄱ씨(68·여)를 조사하고 있다고 13일 밝혔다.

ㄱ씨는 이날 오전 2시 26분쯤 인천시 부평구 한 모텔에서 함께 술을 마시던 ㄴ씨(38·남)를 성추행한 혐의를 받고 있다고 연합뉴스는 보도했다.

ㄴ씨는 “모텔에 함께 들어가 술만 마시기로 했는데 ㄱ씨가 ‘돈을 주면 성관계를 하겠다’는 말을 했다”면서 “거절했더니 성추행을 했다”고 112에 신고한 것으로 전해졌다.

신고를 받고 부평서 모 지구대 경찰관들이 현장에 출동했을 당시 ㄱ씨는 이미 모텔을 떠난 상태였다.

경찰은 모텔 주변 폐쇄회로(CC)TV를 확인해 이날 오전 5시쯤 부평구 동암역 북광장 인근에서 ㄱ씨를 검거했다.

경찰은 ㄱ씨의 신원을 확인하는 과정에서 사기 혐의로 수배된 사실도 확인하고 강제추행 혐의와 관련해 정확한 사실관계를 추가로 조사하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피의자를 강제추행 혐의로 임의동행해 조사하고 있다”면서 “구체적인 혐의 내용은 수사가 진행 중이어서 밝힐 수 없다”고 말했다.

온라인뉴스팀 sportskyunghyang@kyunghyang.com


[스포츠경향 인기 무료만화 보기]
[지금 옆사람이 보고있는 뉴스]

©스포츠경향(sports.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상호명 : 한국빙어낚시협회 | 대표 : 이명종 | 주소 : 강원도 춘천시 춘천로 332번지 | 사업자번호 : 221-26-75428

TEL : 033-254-0339 | FAX : 033-256-1963 | H.P : 010-5364-0333 | 통신판매 신고번호 : 제2014-강원춘천-0239호

Copyright © 2016 한국빙어낚시협회. All rights reserved.